• 2018년 11월 월례회
  • 한해가 벌써 다 가고 위령성월 11월입니다.

    매일 올리는 위령기도로 죽은 모든 이의 영혼에 주님의 자비가 내리시기를 빕니다! 

    너무도 무더웠던 2018년 여름이 자리를 비웠고, 그러나  내년 2019년에 또 다시 찾아온다는 소문이

    무성하여 벌써 부터 긴장이 되지만.... 그것 만 해도 내년이니 당장 찾아오는 겨울을 준비하는게 더 급합니다.

    그래도 우리는 왠지 모를 자신감으로 든든합니다. 그 든든함은 우리들의 Back 주님이 계시기 때문이죠!! ^^

    겪어야 할 일은 겪어야 하고, 지나가야 하는 일은 또 지나가야함을 알고... 조금 덜 아프게, 조금 덜 슬프게, 조금 덜 힘들기를....

    주님께서 돌보아 주십니다.

    주님이 늘 말씀하셨던... 깨어 있어라,  준비하여라, 청하여라, 찾아라, 두드려라.... 그 말씀으로 힘을 얻습니다.

    우리와 언제나 함께 하여 주시는 주님!

   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! ~~~~ 


    new_new_20181106_091010.jpg

    월례회 가는길...효창운동장에서 수녀원가는길.... 가을이 오는길을 걷다.~~


    new_20181106_093552.jpg

    밝은 미소, 다정한 눈길.... 정 로사 수녀님, 봉사자들 ~~


    IMG_20181107_3.jpg

    외부회 곳곳의 봉사자들 손길......


    IMG_20181107_4.jpg

    성무일도 아침기도...

    정 로사 지도수녀님의 11월 월례회 회원맞이 인사와 오늘 강의 내용 소개.....  

    회장님의 공지사항...(그 중* 외부회회원 입회자격 55세에서 60세로 올리기로 하였다고...)


     * 월례회 제 1강의 : 이 데레사 지도수녀님

        주제: 신흥종교(잘못된 종교)에 관하여new_20181106_102209.jpg

    예수님이 돌아가시고 부활했던 시대에도

    가난하고, 배우지 못한이들의 지도자 예수님 죽음은 그들을 혼란스럽고 두렵게 하였다.

    그 가장 큰 이유가 그들이 글자를 모르는 문맹이 많았고, 그로 인해 거짓지도자들이 이들을 현혹하여 잘못된 길로 이끌었다.

    1962년에서 1965년까지의 제2차 바티칸공의회가 있기 전까지도 라틴어 미사경문으로 사용하던것이

    공의회 이후에 각국의 언어로 미사봉헌을 할 수 있게 되어 신자들의 신앙접근이 더 편하고 많은이들이 천주교 접근이 쉬어졌다.


    new_20181106_103316.jpg

    하느님을 닮은 우리 인간도 하느님을 따라 거룩한 사람이 되어야 한다.


    * 유사종교의 잘못된 성경의 해석

    * 파생된 150여개의 유사종교가 있다.

    * 우리 가톨릭의 보편적 성격과 다른 이단의 가장 큰 성격은 그들의 '우리만'의 밀교(비밀스런)이다.

    * 이단의 특징은 거짓말을 잘한다. 하느님도 거짓말을 했다고 한다.

    * 신천지 라는 신흥종교집단은 12지파를 만들어 전국으로 내 보내고, 젊은이들에게 접근하여 10만명정도가 들어가 있다. 이 종교은 입단해도 바로 신자가 되지 않고, 생활면으로 접근하여 선심을 쓰고, 한 개인의 신상, 상황을 알아내어 메모하고 자기들만의 SNS 같은 곳에서 나누고, 그 개인에게 맞는 사람을 접근시켜 환심을 사고, 통하게하여 종교에 입문시킨다고....

    * 우리들이 순수하게 공부하는 성서공부, 신학공부를 하면서 신학원에 들어가기 시작한것을 알아내어 이것까지도 이용하여 기도원이라 만들어 놓고 현혹한다.

    * 교주 이만희는 예수님을 실패자라고 주장하고 자신이 이긴자라 하며, 144,000명 안에 들어가야 영생을 얻을 수 있다고 주장! 아직 그 자리가 조금 남아 있지만 시간이 없다고 하며 사람들의 마음을 조급하게 만들어 현혹한다.

    IMG_20181106_1.jpg

    IMG_20181107_1.jpg

    교황님의 사랑시리즈 책(회칙) 중 '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'


    * 그리스도의 신분증 ~ 참행복선언 : 참된 행복 '  † 마음이 가난한 사람은 행복하다. 하늘나라가 그들의 것이다.
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† 슬퍼하는 사람은 행복하다. 그들은 위로를 받을 것이다.
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† 온유한 사람은 행복하다. 그들은 땅을 차지할 것이다......(마태5:3~ 12) 산상설교

    * 사도신경 ~ 사도들이 바쳤던 신앙고백, 우리들도 사도들처럼 고백해야한다.

    * 11조 ~ 원래의미 열둘 지파중 열하나 지파가 한 지파를 도와주는 의미 ,  선교지에 대한 도움이나 불우한 이들에 대한 도움의 의미
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    IMG_20181107_2.jpg

    * 성무일도의 '찬미가' 내용 : 하늘아, 주님을 찬미하여라, 땅아, 주님을 찬미하여라..... 이것은 세상의 모든것을 신으로 여겼던 잔재..

       하느님이 가장 큰 주님임을 알 수 있은 구절....

    * 복음을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" 성경필사 " 를 많이 하는 것도 좋은 방법 !


    IMG_20181107_3 (1)a.jpg

    점심식사후 오후강의 시작전 가볍게 몸풀기


    * 월례회 제2강의 : 하 데레사 지도수녀님

       주제: 병인박해(1866년) 와 최양업 신부님

    new_20181106_130303.jpg


    IMG_20181107_3 (1)b.jpg

    하루의 마지막기도

    옛 사제들의 표현 - 잠은 죽음, 침대는 무덤


    IMG_20181107_3 (1)c.jpg

    * 최양업신부 사제서품 사백주일 ~ 부활2주일

       서품후 12년 사목 후 만 40세로 선종


    IMG_20181107_1 (1)d.jpg

    *사향가 - 고향을 그리워하는 노래 (그리스도의 고향(본향), 천상 예루살렘)

    *조선에 오면서 순교를 각오하고 온 파리외방선교회의 선교사들의 순교

    *성인은 우리의 모범이시며, 우리의 동반자이시다.

    *예르뚤리아누스 교부 - 순교자들의 피는 신앙의 씨앗이다.

    *예전은 순교로 신앙의 증거, 현재는 성호를 긋는것이 신앙의 증거. 신앙생활로 증거를 해야한다.


    IMG_20181107_1 (1)e.jpg

    *교회가 가난했을 때는 가난한 이들이 쉽게 찾아오던 시절....지금은 교회가 부유해지면서 높아진 문턱탓인지 가난한이들이 오지 않음.

      우리들이 생각해 봐야할 일....


    IMG_20181107_1 (1)f.jpg


    IMG_20181107_1 (1)g.jpg


    IMG_20181107_1 (1)h.jpg


               하 데레사 수녀님  노래 선물

    동영상 new_new_천주공경가.jpg

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재생시간4분 39초동영상 바로보기동영상 보러가기

    07 천주공경가
    네이버 블로그 임의노래연구회
    2017.01.16.

  •         *  위령성월인 11월... 돌아가신분들 위한 기도 많이 하기


    IMG_20181107_1 (1)i.jpg 파견미사


    IMG_20181107_1 (1)k.jpg

    기도로 시작하는 청소시간.. 서로서로 도와 마무리를 깨끗하게... 수녀님의 말씀선물, 사탕선물....  ♥    주님 사랑합니다!  ^^

댓글 0

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  등록일 
263 손성희레지나 75 2018-12-05
손성희레지나 132 2018-11-08
261 손성희레지나 154 2018-11-01
260 손성희레지나 106 2018-11-01
259 손성희레지나 129 2018-11-01
258 손성희레지나 207 2018-10-07
257 손성희레지나 274 2018-10-01
256 손성희레지나 325 2018-09-07
255 손성희레지나 287 2018-09-01
254 손성희레지나 293 2018-09-01
태그
X
Login

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.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. 단, 게임방,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.

아이디가 없으신 분은

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
X